'Everyday'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4.11.24 김려령 작가 싸인
  2. 2014.11.22 쉬고 있어요
  3. 2013.02.17 북키핑/어카운팅(회계) (2)
  4. 2012.12.01 송년회
  5. 2012.11.05 한인미사
  6. 2012.10.21 VPL (벤쿠버도서관)
  7. 2012.10.11 새치? 흰머리.
  8. 2012.09.29 사랑니
  9. 2012.09.24 치통
  10. 2012.09.10 Mar 18 2011 지하철

김려령 작가 싸인

Everyday 2014. 11. 24. 13:03
어제 완득이를 독파하고 김려령의 또 다른 소설 우아한 거짓말을 읽으려는데 첫 장에 그녀의 싸인이 있다.
작가 싸인 받은 도서를 기증하기 쉽지 않았을텐데.
마음이 참 이쁜 사람인 것 같다.
벤쿠버엔 넘 멋진 한국사람들이 참 많다.
책은 참 낡았다.
작가, 기증자, 독자들의 손길이 느껴지는 이 책의 느낌은 참 따듯하다.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려령 작가 싸인   (0) 2014.11.24
쉬고 있어요  (0) 2014.11.22
북키핑/어카운팅(회계)  (2) 2013.02.17
송년회  (0) 2012.12.01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쉬고 있어요

Everyday 2014. 11. 22. 15:38
"요새 뭐하세요?"
"저 그냥 쉬고 있어요."

이 한마디가 왜 이렇게 천연덕스럽게 잘 나오는지 모르겠다.
젊은사람이 일을 해야지 놀고 있으면 안되는데 하는 걱정스러운 그들의 눈빛을 난 읽었다.



근데 난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하다.
그 동안 수고 많았어, 애지야. 이제 좀 쉬어도 돼.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려령 작가 싸인   (0) 2014.11.24
쉬고 있어요  (0) 2014.11.22
북키핑/어카운팅(회계)  (2) 2013.02.17
송년회  (0) 2012.12.01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학교 다닐때 게을러서 싫어했던 과목, 회계.
이젠 스스로 찾아다니면서 수업을 듣고 있다.
북키핑을 한국어로 하면 서기, 회계장부원으로 해석되는데 한국에서의 직업군과는 다르게 여기 캐나다에서는 전문직종의 하나로 한국보다 더 많은 지식을 요구한다. 거의 어카운트랑 북키퍼 사무원이 비슷한 일을 하는 거 같다.
빨리 북키핑 자격증과정 마치고 CGA(캐나다회계사)라 불리는 어카운팅전문과정 듣고 싶다. 올해 가을학기에 시작하는게 목표다.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려령 작가 싸인   (0) 2014.11.24
쉬고 있어요  (0) 2014.11.22
북키핑/어카운팅(회계)  (2) 2013.02.17
송년회  (0) 2012.12.01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3.02.21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익명 2013.03.28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송년회

Everyday 2012. 12. 1. 16:08
나의 일터의 동료들은 벤쿠버가족, 나의 제2가족이다.
그런데 그들은 어느 순간 점점 사라진다.
지나간 사람들이 계속 떠오른다.
로렌스, 라즈, 아놀드, 데니..
그들의 빈 자리는 누군가가 채우지만 어딘가 허전하다.
그리고 연말이면 더욱 생각난다.
마치 한국의 가족을 그리워 하듯이.
아놀드가 정말 보고 싶다.
예전 사람들은 가슴으로 일하고 마음이 통했는데
새로운 사람들에게선 뭔가가 부족하다.
보고싶다. 그들이. 정말 많이.
내후년에는 리즈완도 떠나겠구나.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쉬고 있어요  (0) 2014.11.22
북키핑/어카운팅(회계)  (2) 2013.02.17
송년회  (0) 2012.12.01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새치? 흰머리.  (0) 2012.10.11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인미사

Everyday 2012. 11. 5. 10:35
평화의 인사 시간,
아무도 나한테 진심으로 "평화를 빕니다"라고 인사하는 사람이 없다.
심지어는 눈도 마주치지 않는다.
많이 속상하다.
아무리 서로 모르는 사람이라고 해도 같은 신자인데 이렇게 대할 수가 있을까?
더구나 타지에서 같은 한국인끼리.
하느님 만나러 가는 건 정말 좋지만 모두가 하나되는 같이하는 미사에 참여하고 싶다.
어짜피 아는 사람 없는건 똑같고 진짜 평화의 인사를 하는 현지인 미사에 가란다.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키핑/어카운팅(회계)  (2) 2013.02.17
송년회  (0) 2012.12.01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새치? 흰머리.  (0) 2012.10.11
사랑니  (0) 2012.09.29
Posted by 최애지
TAG 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VPL (벤쿠버도서관)

Everyday 2012. 10. 21. 16:09
젤로 좋아하는 곳인 Vancouver public library 를 소개할께요.
먼저 디비디가 정말 많습니다. 캐나다가 다민족국가라서 그런지 세계 여러 나라의 디비디를 구비하고 있고요. 거의 기본으로 영어자막은 딸려있습니다. 전 처음에 디비디를 소장하는 여기 문화에 대해 이해하지 못했는데 영화관이 너무 비싸서 그런 면도 있지만 가족문화가 영향이 큰 것 같아요. 집에 홈씨어터 대충 구비하고 디비디사서 보면 가족 혹은 지인 혹은 혼자 영화관 못지 않게 즐길 수 있습니다.
도서관에서 가끔 소설책 세일하는데 전 며칠전에 About a boy 페이퍼로 된거 10센트(우리돈 120원 정도)에 샀어요. 정말 싸죠? ESL위한 책도 많지만 원서를 도전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죠?
정말 방대한 도서에 입이 쫙 벌어집니다. 읽고 싶은 책 진짜 많은데 영어라 도전하기 힘들지만 가끔 제목과 표지만 봐도 유명하고 좋은 책들은 보기만해도 반갑네요.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년회  (0) 2012.12.01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새치? 흰머리.  (0) 2012.10.11
사랑니  (0) 2012.09.29
치통  (0) 2012.09.24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치? 흰머리.

Everyday 2012. 10. 11. 03:26
28살부터 흰머리가 나기 시작한다
그것도 군데군데 나는게 아니라 한곳만 점령했다
뽑아도 뽑아도 소용이 없어 이제 포기할련다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인미사  (0) 2012.11.05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새치? 흰머리.  (0) 2012.10.11
사랑니  (0) 2012.09.29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니

Everyday 2012. 9. 29. 06:30
만 서른이 되기 전에 마지막 사랑니와 작별했다.
이제 나도 진정한 어른
회사에서 90프로 310불 커버, 나머지는 내 몫
50불 안넘은게 넘 감사하고,
치과선생님 잘 만난거 감사,
난 우리동네가 넘 좋다.
여기에 점점 적응해가고 있는 내가 넘 좋다.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VPL (벤쿠버도서관)  (0) 2012.10.21
새치? 흰머리.  (0) 2012.10.11
사랑니  (0) 2012.09.29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몸무게  (0) 2012.08.02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통

Everyday 2012. 9. 24. 13:57
망했다
여기서 사랑니를 발치하게 될 줄이야
얼마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한국보다는 당연히 비싸겠지. 한국은 사랑니 보험되서 5천원밖에 안하는데
다행히 회사에서 90프로 커버해주지만
그래도 50불 미만이면 좋겠다.
여긴 약값도 그렇고 병원비 엄청비싸다.
얼마전엔 후시딘을 20불에 샀다. 한국의 거의 10배.
염뱅
아프면 손해.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치? 흰머리.  (0) 2012.10.11
사랑니  (0) 2012.09.29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몸무게  (0) 2012.08.02
Hi Naz!  (1) 2012.07.19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Mar 18 2011 지하철

Everyday 2012. 9. 10. 01:10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니  (0) 2012.09.29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몸무게  (0) 2012.08.02
Hi Naz!  (1) 2012.07.19
Langara YMCA 수영장 개장!  (0) 2012.07.03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페이지 12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