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 18 2011 지하철

Everyday 2012. 9. 10. 01:10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니  (0) 2012.09.29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몸무게  (0) 2012.08.02
Hi Naz!  (1) 2012.07.19
Langara YMCA 수영장 개장!  (0) 2012.07.03
Posted by 최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몸무게

Everyday 2012. 8. 2. 04:32
""
일끝나고 항상하는 고민,
YMCA 갈것인가? 집에가서 쉴것인가?
우선 발길은 떨어졌는데 또 고민,
가서 시원하니 샤워만 할것인가?
사우나방에 들어가서 땀을 뺄까?
힘들고 귀찮은 운동은 할것인가 멀것인가?
수영을 할까? 물놀이만 할까?
2층가서 기구랑 씨름할것인가?
쓸데없는 오만가지 생각으로 도착하기도 전에 벌써 피곤하다.
다행이 YMCA 회원이 된 후 돈이 아까워 질질 몸을 끌고 일주일에 최소 두번은 출석 도장이라도 찍은 결과,
작년엔 61까지 나갔던 몸이 어젠 57이었다.
평소 몸무게가 52면 참 좋겠다. 나도 한번 가볍게 살아보자.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몸무게  (0) 2012.08.02
Hi Naz!  (1) 2012.07.19
Langara YMCA 수영장 개장!  (0) 2012.07.03
Happy Canada Day!  (0) 2012.07.02
Posted by 최애지
TAG 몸무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Hi Naz!

Everyday 2012. 7. 19. 17:09
""
꿈에 나즈가 나왔다.
일하기전 항상, 사무실에 앉아있는 나즈와 즐겁게 인사를 나누며 하루를 시작했는데 이젠 빈 책상만 덩그러니.
꿈에서 나즈가 언제 그만뒀냐는 듯이 그냥 그자리에 있었다. 난 너무 반가워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그동안 나즈가 없었던 시간은 내가 꿈을 꾸고 또다른 세계와 착각하고 있는 것 같았다.

그러나 현실은 공허함이다.
그녀는 떠났다. 엄마처럼 의지했던 지지대가 사라져 우울하고 가끔 눈물이 맺일만큼 그립다.
편지를 써야지. 내마음을 담아서. 근데 과연 내 감정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을까. 개놈의 영어로 써야하는데. 언어의 수준이 생각의 수준과 비례한다던데 그럼 영아 수준인데.

내 주변에는 즐거운 사람이 없다. 바쁘면 힘들다고 짜증, 안바쁘면 시프트줄어들었다고 짜증. 무슨일이 터지면 'i don't know'라며 언제나 나에게 일을 미루고, 행여 잔업이나 생기면 언제나 'I have no time'이라며 나에게 또 미루는 시니어들, 그들 비유 맞추는것도 지친다. 더욱이 언제나 찡찡한, 웃음이 사라진 그들과 일하는게 점점 힘겨워진다. 할말이 사라진 나, 기계처럼 일만하는 나, 이것이 바로 벤쿠버에서의 나의 현 모습이다. 그나마 나즈가 버팀목이 되줬는데 이젠 아무도 없다. 그래서 열라 우울하다.
새로운 어시스트매니저는 화이트라 정이 안간다. 그리고 난 워커홀릭이 좋은데 왠지 게을러보이고 옆집 아줌마같은 이미지가 싫다. 지금까지 본 화이트는 99프로가 게으름의 진상. 유일한 예외는 전 매니저 로렌스. 그래서 난 로렌스 존경했다.

각설. 나즈가 많이 보고싶다.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통  (0) 2012.09.24
Mar 18 2011 지하철  (0) 2012.09.10
몸무게  (0) 2012.08.02
Hi Naz!  (1) 2012.07.19
Langara YMCA 수영장 개장!  (0) 2012.07.03
Happy Canada Day!  (0) 2012.07.02
Posted by 최애지
TAG 나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애지 2012.07.22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녀의 깜짝 선물